Pluto — Blog — Creative HTML5/CSS3 Template

[보도] 북한 억류자, 납북자 가족 간담회 인사말

관리자 | 2018.05.16 10:16 | 조회 17442

북한 억류자, 납북자 가족 간담회 인사말


▣ 박주선 공동대표

오늘 최성룡 회장 비롯한 회원 여러분들이 국회를 방문해 저희 당과 간담회 한다는 말씀을 들었다.

평소에 납북·납치·억류 등 말과 글로는 형용할 수 없는 절규와 신음소리. 얼마나 깊고 한스러운지를

 제가 잘 알고 있다.

이번 판문점선언이 결국 북·미정상회담으로 가게 되어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해 비핵화가 이루어지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으로 가게 된다. 평화협정이 이루어지려면 인도적인 문제가 해결이 되지 않고는 진정한 평화협정이라 볼 수 없다.

그래서 납북·납치·억류된 우리 국민들이 하루빨리 부모·형제의 품으로 돌아오고, 조국강산으로 다시 돌아올 수 있길 바란다. 더 나아가 전쟁포로부터 시작하는 여러 인도적인 문제가 풀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산가족 문제도 중요하긴 하지만 이산가족 대상에서조차 지금 제외되고 있는 납북·납치·억류 인사 가족들의 한은 정말 이루 헤아릴 수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저는 지금 외교통일위원회에서 현재 20대 국회까지 가장 오래 제가 활동을 하고 있다. 이 문제에 대해 잘 알고 있다. 그래서 정부 측에도 평화협정이 체결되지 전까지는 이 문제가 해결돼야 의미가 있다. 

평화협정을 국회에서 비준해야하기 때문에 그런 문제가 반드시 해결되리라 생각한다. 저희 바른미래당이 앞장서서 하도록 하겠다. 이 문제는 바른미래당이 아니어도 다른 정치권의 어떤 정당이라도 외면할 수 없는 가장 근본적인 인도적 문제라 생각하기 때문에 해결에 앞장서 노력하도록 하겠다.

최성룡 회장님 비롯한 회원님들 고생 많이 하고 계시는데, 과거보다 북한에 자유를 주는 바람에 피해가 오지 않겠냐는 인근 비무장지대에 살고 있는 주민들의 불안 때문에 반대를 하고 있다. 그런 문제에 있어서 민간 차원에서 고난을 무릅쓰고 하도록 정부가 내버려두기보다는, 정부가 나서서 먼저 하고 민간인들은 2선에서 활동하도록 하는 안도 제안하고 그랬다.

도대체 이 문재인정부는 여러분 입장을 이해는 하고 있는 것 같지만, 마이동풍 식으로 아직까지도 고생을 많이 하고 계시다. 저희는 면목도 없고 갈수록 여러분들 편에 서서 인도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자세로 앞장서겠다는 말씀을 드린다.

제가 바른미래당 대표다. 대표 위에 이언주 의원이 있다. 기왕에 왔으니 하실 말씀이 있으면 꼭 말해달라. 이언주 의원에게 말씀 주셔도 당 차원에서 당론으로 결정하고 당 정책으로 반영하도록 하겠다. 말씀주시길 바란다. 


▣ 유승민 공동대표

다른 것보다도 이번에 판문점에서 김정은과 문재인 대통령이 만났다. 거기에서 온갖 이산가족 상봉이나 인도적 지원이나 여러 가지 경제교류는 얘기가 있었다. 

그렇지만 우리 억류된 국민들 그리고 납북자라고 이름 지어진 우리 국민들 문제는 한 마디도 없어서 저도 그 문제에 대해 굉장히 문제의식을 많이 가지고 있던 차에 미국은 자기 억류 국민 3명을 바로 송환시켜 데려가는 것을 봤다. 

우리 억류자·납북자에 대해 이 문재인정부가 과거와 같이 남·북 대화나 교류가 전혀 없을 때는 모르겠는데, 지금 굉장히 많이 변화하고 있는데 이 점에 대해 신경을 안 쓰는 부분은 저도 굉장히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한다.    

어제 이언주 의원이 쓰신 결의문을 혼자 아주 정독했다. 100% 공감을 하고, 더 추가할 부분이 있다니까 결의문을 국회가 채택하되, 최성용 회장님 말씀하신 대로 문재인 대통령께서 여러분을 한 번 청와대에 초청해서 밥을 먹든 차를 마시든 여러분의 목소리를 듣고 지시해야 하는 행동이 굉장히 중요한 것 같다. 

그래서 결의안을 채택하고 법안을 개정하는 일은 우리 국회가 할 몫이다. 그것은 이언주 의원이 중심이 돼서 저희 당에서 적극 하겠다. 그런데 이제 청와대에 가서 대통령을 만나서 직접 억울함과 대통령에게 청원을 드리는 이런 문제는 또 청와대가 결정할 일이지만, 저희들이 이렇게 귀찮게 얘기를 해서 제가 직접 하겠다. 

제가 임종석 실장과 아직 한 번도 전화통화 못해봤습니다만 회장님이 말씀하신 것을 가지고 바로 전화를 해서 임종석 실장의 답변을 말씀드리겠다. 대통령과는 제가 전화가 잘 안 된다.

이산가족 상봉할 때 - 평양에 아들이 민교라고 하셨나 - 민교가 평양에 살고 있으면 당연히 저는 포함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것도 어머니가 대통령 만나는 자리에서 직접 말씀하시는 게 제일 안 좋겠나. 그래서 하여튼 그런 만남이 이루어지는 게 굉장히 큰 실적이고 중요한 일이다. 임 실장에게 제가 강력히 한 번 얘기해보겠다.

이것을 이언주 의원이 말씀하셨지만 오늘 이렇게 한 번 하고 이러한 일회성으로 하지 마시고, 두 달에 한 번 될 때까지 하신다고 그러셨다. 우리 이언주 의원이 한 번 뭘 하면 아주 똑부러지게 잘하는 분이다. 계속 저희들 저희 바른미래당에 관심을 가지고 계속 챙겨봐서 평생 마음  속의 응어리를 풀어드리도록 하겠다.<끝>


출처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23&oid=517&aid=0000004690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259개(1/111페이지)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보도] 전후납북피해가족 "전면적 생사 확인이라도"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7955 2018.10.30 11:10
공지 [보도] '납북자→실종자' 논란에 송갑석 '남북 7법' 일부 철회 사진 관리자 13315 2018.09.13 13:05
공지 [보도] 홍문표 "문재인 대통령 납북자 문제 해결해야" 관리자 13011 2018.09.13 12:07
공지 [보도] [더깊은뉴스]“아버지!” 기적을 기다리는 납북자 가족들 관리자 13455 2018.09.11 12:09
>> [보도] 북한 억류자, 납북자 가족 간담회 인사말 관리자 17443 2018.05.16 10:16
공지 [보도] 이언주 의원,“북한 억류자, 납북자 가족 간담회”실시 사진 관리자 17034 2018.05.16 10:09
공지 [보도] "미국은 데려오는데 문재인 정부는 뭐하나" 사진 관리자 16824 2018.05.16 10:05
공지 [보도] 북한 억류자·납북자 가족 간담회 사진 관리자 16519 2018.05.16 09:58
공지 [보도] 폼페이오 방북은 ‘예고편’…대담한 조치 vs 단계별 조치 사진 관리자 17829 2018.05.10 10:01
공지 [보도] “북미정상회담 성공에 긍정적 억류 한국인 6명 송환도 희망” 관리자 16851 2018.05.10 09:55
공지 [보도] 김정은, 회담 앞두고 트럼프에 선물?…'억류자 송환' 카드 주목 사진 관리자 17140 2018.05.03 13:32
공지 [보도] 트럼프, 北에 억류된 미국인 3명 '석방 가능성' 시사 관리자 17151 2018.05.03 13:29
공지 [보도] 北 억류 미국인 석방가능성 높아져...美 정부 “진위 확인중” 사진 관리자 17195 2018.05.03 13:27
공지 [보도] 北억류 미국인 석방 가능성에 촉각…미 관료 “보도 진위 확인중” 사진 관리자 17253 2018.05.03 13:22
공지 [보도] 北억류 미국인 석방임박 가능성…한국인 北억류자 6명은? 사진 관리자 17236 2018.05.03 13:17
공지 [보도] Families despair at Seoul’s silence 관리자 19676 2018.04.23 12:18
공지 [보도] 윤이상 추모식·화형식… 갈라진 통영 사진 관리자 18295 2018.04.02 12:14
공지 [보도] 납북자 문제 띄우는 日…억류·납북자에 소극적인 정부 관리자 19013 2018.03.19 14:02
공지 [보도] 조명균 “특사 답방·분야별 대화 이어가며 남북문제 해결 추진” 사진 관리자 19102 2018.03.05 12:45
공지 [보도] 강제북송 문제 심각성 알리고 개선방안 모색 사진 관리자 18766 2018.03.05 12:36
공지 [보도] [기자의 시각] "납북자들도 기억해주세요" 사진 관리자 19473 2018.02.09 12:18
공지 [보도] UN엔 ‘납북은 날조’ 주장, 피해가족엔 ‘사망통지서’ 보낸 北 사진 관리자 21580 2017.12.19 10:13
공지 [보도] 납북자 가족 "범죄자 취급당했다…전면 재조사하라" 관리자 20699 2017.12.19 10:06
공지 [보도] [최보식이 만난 사람] "부친이 拉北된 지 50년 됐습니다… 죽 사진 관리자 23065 2017.12.11 10:43
공지 [보도] [내 생각은/최성룡]시급한 납북문제 대책 관리자 20114 2017.11.22 15:27
공지 [보도]임지현, 北에 1000만원 급전 송금?…“재입북 두달전 중국행 암 사진 관리자 23711 2017.07.21 13:42
공지 [보도] 13년 전 실종 대학생 부모 "북한이 납치" 사진 관리자 24064 2017.07.03 10:37
공지 [보도] 김정은 실린 신문으로 구두 싸 억류 관리자 23790 2017.06.26 10:58
공지 [보도]"웜비어, 김정은 사진 실린 노동신문으로 구두 쌌다 구속" 사진 관리자 23935 2017.06.26 10:48
공지 [보도] 이산가족은 천륜의 문제··· 보여주기식 상봉이 아니라 생사확인 사진 관리자 26114 2017.06.15 10:09
공지 “북 억류 선교사 송환 위해 인권대화 해야” 사진 관리자 31957 2017.04.07 13:12
공지 북한인권단체 "北억류 선교사 송환 위해 정부·국제사회 나서야" 사진 관리자 25151 2017.04.07 10:55
공지 [보도] "어머니도 켈로부대원… 이제야 인정받네요" 사진 관리자 24275 2017.03.31 11:41
공지 [보도] 軍, 최성용 남북자가족모임 대표 母 6.25 참전 확인 관리자 25570 2017.03.31 11:31
공지 [보도] 軍,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 모친 6·25 참전 확인 관리자 25658 2017.03.31 11:22
공지 [보도] “‘경찰청 홍보팀’ 사칭 악성코드 이메일…北 소행 가능성” 관리자 25761 2017.03.29 12:41
공지 [보도] "경찰청홍보팀서 보낸 이메일 열면 큰일나요" 北 추정 해커임 관리자 25195 2017.03.29 12:38
공지 [보도] "北 추정 해커, '경찰청 홍보팀' 사칭 악성코드 이메일"(종합 관리자 25534 2017.03.29 12:35
공지 [보도] 김한솔 행방 관측 무성…"인도네시아 거쳐 미국 입국" 사진 관리자 28495 2017.03.14 13:41
공지 [심층취재] 납북 의심 미 대학생 조사 촉구 결의안 4월 제출 예정 사진 관리자 32084 2017.03.14 13:32
공지 [보도] 김정남 암살 주도 北보위성 '무소불위'…해외테러엔 '초보' 관리자 29447 2017.02.28 16:02
공지 [보도] “섞으면 강한 독성물질…2명이 묻혀 살해” 관리자 30285 2017.02.24 15:02
공지 [보도] “김정은, 생물기술연구원에 金암살 지시 내려” 관리자 30305 2017.02.24 14:55
공지 [보도] '김정남 독살' 개입설 北생물기술연구원 실체는? 사진 관리자 29767 2017.02.24 14:50
공지 [보도] "김정남 암살에 북한군 농약연구기관 '생물기술연구원' 개입" 사진 관리자 29548 2017.02.24 14:45
공지 [보도] "北해외반탐처 요원 5명…김정남 암살작전 투입 가능성" 사진 관리자 31157 2017.02.15 15:57
공지 [보도]‘월북 조작’ 어민들 ‘빨갱이 굴레’ 벗지 못했다 관리자 46105 2017.02.14 16:01
공지 [보도]납북피해가족들 국제사회 노력 호소 "북한 반응 이끌어내야” 사진 관리자 30352 2017.02.10 11:51
공지 [보도]트럼프정부 ‘2004년 美대학생 납북설’ 진상조사 나서 사진 관리자 30492 2017.02.10 11:46
공지 [공지] "유엔 강제실종 실무그룹 회의, 다음주 서울서 개최" 관리자 30054 2017.02.08 10:56
공지 [보도] 납북자단체, 유엔北인권사무소에 납북자 면담 청원 사진 관리자 30549 2017.02.08 10:49
공지 [보도] 납북자단체, 유엔北인권사무소에 납북자 면담 청원 사진 관리자 30431 2017.02.08 10:44
공지 [보도] 납북자단체 "北, 납북자 대상 사상교육 30년만에 재개" 사진 관리자 30080 2017.02.08 10:38
공지 [보도] “딸 구해달라”…北, 집단탈북 여종업원 가족들과 유엔서 눈물 공 관리자 30528 2017.01.17 15:35
공지 [보도] 김동식 목사 유해· 납북자, 국군포로, 억류자 송환 촉구 관리자 29456 2017.01.17 15:23
2204 [보도] 北억류자 3명 곧 석방될 듯…폼페이오, 전용기편 동반귀국 전망( 사진 관리자 600 2018.05.10 09:59
2203 [보도] 故 김동식 목사 피랍 17주기 맞아 ‘납북자 유해송환 국민 촉구 사진 관리자 22811 2017.01.17 15:17
2202 [보도] '통영의 딸' 사건 오길남 박사 사진 관리자 16195 2016.11.11 14:10
2201 [공지] "죽기전 볼 수 있을까"…'통영의 딸' 사건 오길남 박사의 눈물 사진 관리자 15756 2016.11.11 14:08
2200 [보도] 日정부, '납북 일본인 평양 입원'설 공식 반응 자제 사진 관리자 15903 2016.11.11 11:11
2199 [보도] '통영의 딸' 사건 오길남 박사 사진 관리자 16105 2016.11.11 10:53
2198 [보도] 축사하는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 사진 관리자 15357 2016.11.11 10:47
2197 [보도] 유엔 서울인권사무소장 "평양 생존 확인 납북자 21명, 유엔서 관리자 1237 2016.11.11 10:40
2196 [보도] 납북자가족모임 "北, 해외식당 종업원 집단탈북 책임자 6명 공개 관리자 1168 2016.11.11 10:37
2195 [보도] 북한인권단체, 유엔에 강제북송 탈북민 생사확인 청원 사진 관리자 18415 2016.07.21 13:40
2194 [보도] 민변 “北강제수용소 수감자 ‘인신구제신청’ 맡겠다” 사진 관리자 17750 2016.07.21 13:37
2193 [보도] "민변, 납북자·국군포로도 '인신구제청구' 해줘!" 사진 관리자 1638 2016.07.21 13:31
2192 [보도] 납북자 가족 29일 국회서 '납북자 문제 해결' 세미나 관리자 17389 2016.07.21 13:24
2191 [보도] 홍용표 "北, 납북자 문제 전향적인 태도 보여라" 사진 관리자 17632 2016.07.21 13:20
2190 [보도] "납북자 문제, 인도주의적 차원서 접근해야" 사진 관리자 20912 2016.07.21 12:26
2189 [화제] 사노맹 관련 백태웅 교수, 납북자 문제 발제자로 나선다 사진 관리자 12775 2016.06.21 16:12
2188 납북자 가족 반발 부른 비전향장기수 송환 사진 관리자 1490 2016.06.01 15:00
2187 KTV특별기획 [서해의 숨은 영웅 8240유격대] 방송예정 관리자 1744 2016.04.27 11:19
2186 4월 20일 수요일 9시 해상도발1 [끝없는 도발의 시작입니다] 방송 관리자 1496 2016.04.12 15:50
2185 [열린시선/최성룡]납북자 문제 전담기구 설치해야 사진 관리자 1843 2016.03.29 1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