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to — Blog — Creative HTML5/CSS3 Template

 언론보도

[공지] "죽기전 볼 수 있을까"…'통영의 딸' 사건 오길남 박사의 눈물

관리자 | 2016.11.11 14:08 | 조회 17525


"죽기전 볼 수 있을까"…'통영의 딸' 사건 오길남 박사의 눈물


"큰딸 나이 벌써 마흔…北당국, 인도적 차원서 상봉 주선 바란다"

(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혜원아, 규원아 살아있느냐? 헤어질 때는 곧 만나리라 생각했는데…"

북한에 억류됐다 숨진 것으로 전해진 '통영의 딸' 신숙자씨의 남편이자 혜원, 규원씨의 아버지 오길남(74) 박사는 지난 10일 힘겹게 입을 뗐다.

가족과 헤어진 지 30년, 백발의 오 박사는 몹시 힘들어 보였다.

임진각을 찾은 오길남 박사(가운데)
임진각을 찾은 오길남 박사(가운데)

오 박사는 이날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을 찾았다. 북한과 조금이라도 가까운 곳에서 북녘의 두 딸에게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서였다.

최성용 납북자피해가족연합회 이사장의 부축을 받은 오 박사는 발걸음을 쉽게 떼지 못할 정도로 건강이 악화한 모습이었다. 

 

"몸 어느 부위가 아프다는 설명이 의미 없을 정도로 온몸이 아파 요즘은 매일 누워있다"는 그는 "아이들을 볼 조그마한 희망이라도 있어야 살 텐데…"라며 쉽게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면서 "그때는 무슨 환상에 사로잡혔던 건지 나 자신에 속았다"고 했다.

오길남 박사는 서울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한 후 1985년 독일 브레멘 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해 오 박사의 운명을 결정짓는 중요한 사건이 일어난다. 유럽을 거점으로 활동하던 북한 공작원에게 포섭돼 가족과 함께 월북한 것이다.

"나의 경제학 지식이 남북 관계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쓰일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북한에 갔는데 모두 허구였습니다." 오 박사의 목소리에는 회한이 담겨 있었다.

눈물을 훔치는 오길남 박사
눈물을 훔치는 오길남 박사

잘못한 선택임은 북한에 들어간 직후 깨달았다고 한다.

그도 그럴 듯이 오 박사는 경제학 연구소나 공공기관 대신 공작원 훈련소에 배치돼 훈련을 받았다. 대남 흑색선전 등에 동원된 오 박사는 이후 독일에 공작원으로 파견됐다가 1986년 덴마크에서 가족과 함께 탈출했다.

이후 독일에서 가족과 생활하던 오 박사는 6년간 가족과 함께 남한에 들어오려 시도했으나 실패하고 결국 1992년 독일 주재 한국 대사관에 혼자 자수하며 한국으로 왔다.

독일에 남아있던 부인 신숙자씨와 딸 혜원, 규원씨는 이후 북한에 끌려가 요덕 정치범 수용소에서 생활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2012년 유엔을 통해 '신숙자씨는 요덕 수용소에서 간 질환으로 사망했고, 두 딸은 살아있으나 아버지를 만나기를 거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오길남 박사가 2011년 공개한 혜원, 규원씨 사진
오길남 박사가 2011년 공개한 혜원, 규원씨 사진

이들의 사연은 북한 정치범 수용소 수용자 구명운동을 하던 단체가 2011년 통영에서 연 전시회 '그런데 통영의 딸이 그곳에 있습니다'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이후 전국적인 관심을 받아 국내외에서 송환 운동이 일어났지만, 2012년 북측의 답변 이후 별다른 진척은 없었다.

오 박사는 당시 "음악가 윤이상씨가 월북을 권유하고, 탈출 이후에도 돌아오라며 협박했다"고 진술해 윤이상씨 유족 측과 진실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오 박사는 "시간이 너무 오래 지나 뭐라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윤 선생님은 당시 세계적으로 명망 있는 분이었고, 그 명망이 나의 허황한 믿음을 더 굳게 만든 것 같다"며 자세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

'통영의 딸' 신숙자씨와 두 딸의 모습. 요덕 수용소에 수용 당시 모습으로 전해진다
'통영의 딸' 신숙자씨와 두 딸의 모습. 요덕 수용소에 수용 당시 모습으로 전해진다

오 박사는 "큰딸의 나이가 벌써 마흔인데, 북한 당국도 제발 인도적 차원에서 내가 죽기 전에 딸들과 만날 수 있도록 주선해 주길 바란다"며 호소했다.

혜원, 규원 자매의 이후 소식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최성용 이사장은 "수용소에서 나와 현재 평양시에서 결혼해 살고 있으며, (두 딸이)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오 박사에게 편지를 전하려다 북한 당국에 발각됐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전했다.

최 이사장은 "우리 측에서 북한에 있는 납북 피해자 가족들의 명단까지 다 가지고 있는데, 북한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남북관계, 정치 문제가 아닌 '천륜'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북한뿐만 아니라 우리 정부도 나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출처 : 연합뉴스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11/10/0200000000AKR20161110158200060.HTML?input=1195m


최재훈기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268개(1/111페이지)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최성룡 납북피해가족 대표 "北에 납북자 문제 왜 말 못하나" 사진 관리자 1065 2020.07.15 03:02
공지 北에 끌려가 못 돌아온 13살 소녀..."아베가 책임져야" 사진 관리자 1133 2020.07.12 16:57
공지 국군포로 첫 승소 판결에…“천안함 유족들도 김정은 상대 손배소” 사진 관리자 1169 2020.07.12 16:10
공지 통일부 " 국군포로 손배 판결 존중... 납북자 문제 진전 노력할것" 사진 관리자 1306 2020.07.11 02:11
공지 국군포로들, 김정은 손배소 첫 승소…"돈 받을수 있다"(종합) 사진 관리자 1303 2020.07.11 01:50
공지 북한인권결의안에 南 납북자 첫 명시 사진 관리자 1670 2020.06.25 17:08
공지 간첩 몰려 억울한 옥살이…납북어부 피해자, 50년만에 형사보상 사진 관리자 1822 2020.06.12 23:14
공지 연평도 조업 중 납북된 어부들 50년 만에 재심서 무죄 사진 관리자 1749 2020.06.12 23:00
공지 [보도] 전후납북피해자 대상 피해보상 오는 3월 24일까지 관리자 4616 2020.01.15 14:36
공지 [보도] 전후납북피해가족 "전면적 생사 확인이라도"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3116 2018.10.30 11:10
공지 [보도] '납북자→실종자' 논란에 송갑석 '남북 7법' 일부 철회 사진 관리자 18740 2018.09.13 13:05
공지 [보도] 홍문표 "문재인 대통령 납북자 문제 해결해야" 관리자 18227 2018.09.13 12:07
공지 [보도] [더깊은뉴스]“아버지!” 기적을 기다리는 납북자 가족들 관리자 18754 2018.09.11 12:09
공지 [보도] 북한 억류자, 납북자 가족 간담회 인사말 관리자 23071 2018.05.16 10:16
공지 [보도] 이언주 의원,“북한 억류자, 납북자 가족 간담회”실시 사진 관리자 22640 2018.05.16 10:09
공지 [보도] "미국은 데려오는데 문재인 정부는 뭐하나" 사진 관리자 22330 2018.05.16 10:05
공지 [보도] 북한 억류자·납북자 가족 간담회 사진 관리자 21870 2018.05.16 09:58
공지 [보도] 폼페이오 방북은 ‘예고편’…대담한 조치 vs 단계별 조치 사진 관리자 22600 2018.05.10 10:01
공지 [보도] “북미정상회담 성공에 긍정적 억류 한국인 6명 송환도 희망” 관리자 21969 2018.05.10 09:55
공지 [보도] 김정은, 회담 앞두고 트럼프에 선물?…'억류자 송환' 카드 주목 사진 관리자 22630 2018.05.03 13:32
공지 [보도] 트럼프, 北에 억류된 미국인 3명 '석방 가능성' 시사 관리자 22460 2018.05.03 13:29
공지 [보도] 北 억류 미국인 석방가능성 높아져...美 정부 “진위 확인중” 사진 관리자 22691 2018.05.03 13:27
공지 [보도] 北억류 미국인 석방 가능성에 촉각…미 관료 “보도 진위 확인중” 사진 관리자 22587 2018.05.03 13:22
공지 [보도] 北억류 미국인 석방임박 가능성…한국인 北억류자 6명은? 사진 관리자 22636 2018.05.03 13:17
공지 [보도] Families despair at Seoul’s silence 관리자 24896 2018.04.23 12:18
공지 [보도] 윤이상 추모식·화형식… 갈라진 통영 사진 관리자 23626 2018.04.02 12:14
공지 [보도] 납북자 문제 띄우는 日…억류·납북자에 소극적인 정부 관리자 24936 2018.03.19 14:02
공지 [보도] 조명균 “특사 답방·분야별 대화 이어가며 남북문제 해결 추진” 사진 관리자 24976 2018.03.05 12:45
공지 [보도] 강제북송 문제 심각성 알리고 개선방안 모색 사진 관리자 24135 2018.03.05 12:36
공지 [보도] [기자의 시각] "납북자들도 기억해주세요" 사진 관리자 24911 2018.02.09 12:18
공지 [보도] UN엔 ‘납북은 날조’ 주장, 피해가족엔 ‘사망통지서’ 보낸 北 사진 관리자 27050 2017.12.19 10:13
공지 [보도] 납북자 가족 "범죄자 취급당했다…전면 재조사하라" 관리자 26168 2017.12.19 10:06
공지 [보도] [최보식이 만난 사람] "부친이 拉北된 지 50년 됐습니다… 죽 사진 관리자 28226 2017.12.11 10:43
공지 [보도] [내 생각은/최성룡]시급한 납북문제 대책 관리자 25248 2017.11.22 15:27
공지 [보도]임지현, 北에 1000만원 급전 송금?…“재입북 두달전 중국행 암 사진 관리자 29206 2017.07.21 13:42
공지 [보도] 13년 전 실종 대학생 부모 "북한이 납치" 사진 관리자 29140 2017.07.03 10:37
공지 [보도] 김정은 실린 신문으로 구두 싸 억류 관리자 28963 2017.06.26 10:58
공지 [보도]"웜비어, 김정은 사진 실린 노동신문으로 구두 쌌다 구속" 사진 관리자 29098 2017.06.26 10:48
공지 [보도] 이산가족은 천륜의 문제··· 보여주기식 상봉이 아니라 생사확인 사진 관리자 30782 2017.06.15 10:09
공지 “북 억류 선교사 송환 위해 인권대화 해야” 사진 관리자 36952 2017.04.07 13:12
공지 북한인권단체 "北억류 선교사 송환 위해 정부·국제사회 나서야" 사진 관리자 30167 2017.04.07 10:55
공지 [보도] "어머니도 켈로부대원… 이제야 인정받네요" 사진 관리자 29171 2017.03.31 11:41
공지 [보도] 軍, 최성용 남북자가족모임 대표 母 6.25 참전 확인 관리자 30613 2017.03.31 11:31
공지 [보도] 軍,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 모친 6·25 참전 확인 관리자 30855 2017.03.31 11:22
공지 [보도] “‘경찰청 홍보팀’ 사칭 악성코드 이메일…北 소행 가능성” 관리자 31021 2017.03.29 12:41
공지 [보도] "경찰청홍보팀서 보낸 이메일 열면 큰일나요" 北 추정 해커임 관리자 30340 2017.03.29 12:38
공지 [보도] "北 추정 해커, '경찰청 홍보팀' 사칭 악성코드 이메일"(종합 관리자 30668 2017.03.29 12:35
공지 [보도] 김한솔 행방 관측 무성…"인도네시아 거쳐 미국 입국" 사진 관리자 33485 2017.03.14 13:41
공지 [심층취재] 납북 의심 미 대학생 조사 촉구 결의안 4월 제출 예정 사진 관리자 37325 2017.03.14 13:32
공지 [보도] 김정남 암살 주도 北보위성 '무소불위'…해외테러엔 '초보' 관리자 34724 2017.02.28 16:02
공지 [보도] “섞으면 강한 독성물질…2명이 묻혀 살해” 관리자 35378 2017.02.24 15:02
공지 [보도] “김정은, 생물기술연구원에 金암살 지시 내려” 관리자 35473 2017.02.24 14:55
공지 [보도] '김정남 독살' 개입설 北생물기술연구원 실체는? 사진 관리자 34822 2017.02.24 14:50
공지 [보도] "김정남 암살에 북한군 농약연구기관 '생물기술연구원' 개입" 사진 관리자 34714 2017.02.24 14:45
공지 [보도] "北해외반탐처 요원 5명…김정남 암살작전 투입 가능성" 사진 관리자 36406 2017.02.15 15:57
공지 [보도]‘월북 조작’ 어민들 ‘빨갱이 굴레’ 벗지 못했다 관리자 51777 2017.02.14 16:01
공지 [보도]납북피해가족들 국제사회 노력 호소 "북한 반응 이끌어내야” 사진 관리자 35549 2017.02.10 11:51
공지 [보도]트럼프정부 ‘2004년 美대학생 납북설’ 진상조사 나서 사진 관리자 35696 2017.02.10 11:46
공지 [공지] "유엔 강제실종 실무그룹 회의, 다음주 서울서 개최" 관리자 35179 2017.02.08 10:56
공지 [보도] 납북자단체, 유엔北인권사무소에 납북자 면담 청원 사진 관리자 35623 2017.02.08 10:49
공지 [보도] 납북자단체, 유엔北인권사무소에 납북자 면담 청원 사진 관리자 35401 2017.02.08 10:44
공지 [보도] 납북자단체 "北, 납북자 대상 사상교육 30년만에 재개" 사진 관리자 34961 2017.02.08 10:38
공지 [보도] “딸 구해달라”…北, 집단탈북 여종업원 가족들과 유엔서 눈물 공 관리자 35652 2017.01.17 15:35
공지 [보도] 김동식 목사 유해· 납북자, 국군포로, 억류자 송환 촉구 관리자 34289 2017.01.17 15:23
2204 [보도] 北억류자 3명 곧 석방될 듯…폼페이오, 전용기편 동반귀국 전망( 사진 관리자 777 2018.05.10 09:59
2203 [보도] 故 김동식 목사 피랍 17주기 맞아 ‘납북자 유해송환 국민 촉구 사진 관리자 25206 2017.01.17 15:17
2202 [보도] '통영의 딸' 사건 오길남 박사 사진 관리자 18079 2016.11.11 14:10
>> [공지] "죽기전 볼 수 있을까"…'통영의 딸' 사건 오길남 박사의 눈물 사진 관리자 17526 2016.11.11 14:08
2200 [보도] 日정부, '납북 일본인 평양 입원'설 공식 반응 자제 사진 관리자 17575 2016.11.11 11:11
2199 [보도] '통영의 딸' 사건 오길남 박사 사진 관리자 17930 2016.11.11 10:53
2198 [보도] 축사하는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 사진 관리자 17158 2016.11.11 10:47
2197 [보도] 유엔 서울인권사무소장 "평양 생존 확인 납북자 21명, 유엔서 관리자 1412 2016.11.11 10:40
2196 [보도] 납북자가족모임 "北, 해외식당 종업원 집단탈북 책임자 6명 공개 관리자 1354 2016.11.11 10:37
2195 [보도] 북한인권단체, 유엔에 강제북송 탈북민 생사확인 청원 사진 관리자 20091 2016.07.21 13:40
2194 [보도] 민변 “北강제수용소 수감자 ‘인신구제신청’ 맡겠다” 사진 관리자 19346 2016.07.21 13:37
2193 [보도] "민변, 납북자·국군포로도 '인신구제청구' 해줘!" 사진 관리자 1849 2016.07.21 13:31
2192 [보도] 납북자 가족 29일 국회서 '납북자 문제 해결' 세미나 관리자 18859 2016.07.21 13:24
2191 [보도] 홍용표 "北, 납북자 문제 전향적인 태도 보여라" 사진 관리자 19057 2016.07.21 13:20
2190 [보도] "납북자 문제, 인도주의적 차원서 접근해야" 사진 관리자 22966 2016.07.21 12:26
2189 [화제] 사노맹 관련 백태웅 교수, 납북자 문제 발제자로 나선다 사진 관리자 13967 2016.06.21 16:12
2188 납북자 가족 반발 부른 비전향장기수 송환 사진 관리자 1656 2016.06.01 15:00
2187 KTV특별기획 [서해의 숨은 영웅 8240유격대] 방송예정 관리자 1939 2016.04.27 11:19
2186 4월 20일 수요일 9시 해상도발1 [끝없는 도발의 시작입니다] 방송 관리자 1654 2016.04.12 15:50
2185 [열린시선/최성룡]납북자 문제 전담기구 설치해야 사진 관리자 2052 2016.03.29 17:26